• 아이디
  • 비밀번호
  • 아이디 찾기
  • 비밀번호 찾기

경인장애인자립센터

HOME > 정보마당 > 복지뉴스

후원안내

이전글
다음글
‘열광의 도가니’ 장애인아이스하키 한일전 응원
2018-03-12 17:38:24 김은진
확대보기축소보기
각종 국제 대회에서 메달 획득 만큼이나 이목을 집중시키는 것은 한일 전이다. 한국과 일본이 펼치는 경기에는 언제나 많은 시민들이 경기장을 찾아 열띤 응원을 벌이곤 한다.



10일 오후 3시 강원도 강릉하키센터에서 진행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장애인아이스하키 한국과 일본의 예선전도 예외는 아니었다. 이미 장애인아이스하키 한일전은 평창조직위 홈페이지에서 매진이 돼 그 인기를 실감케 했다.



장애인아이스하키는 스케이트 대신 양날이 달린 썰매에 앉아 경기를 치르는 썰매아이스하키 경기다. 한 팀당 2명의 골키퍼와 13명의 플레이어로 이뤄진 두 팀이 서로의 골대에 퍽(공)을 넣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전국 각지에서 모인 한국 관중들은 태극기를 국기를 흔들며 열띤 응원전을 펼쳤다. 한국 관중들은 “대~한민국” 을 외치며 선수들을 응원했고, 일부 관중들은 ‘빙판 위의 메시’로 불리는 정승환을 응원하기 위해 손수 제작한 피켓을 들고 오기도 했다.




한국 관중들이 '빙판 위의 메시'로 불리는 정승환 선수를 응원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한국 관중들이 '빙판 위의 메시'로 불리는 정승환 선수를 응원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에이블뉴스

특히 2피리어드 21분, 장동신 선수의 퍽이 일본의 골문을 뒤흔들자 숨을 죽이고 경기를 지켜보던 한국 관중들은 일제히 일어나 선수들에게 힘찬 박수를 보냈다. 반면 한국 선수들 간 패스가 제대로 이어지지 않아 결정적인 순간에 골로 만들어 내지 못할 때는 아쉬움이 담긴 탄성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한국 선수들은 일본 선수들을 상대로 압도적인 플레이로 펼쳤다. 2피리어드 장동신 선수의 골에 이어 3피리어드에는 무려 3골을 몰아 넣었다. 이날 일본의 골망에 퍽을 꽂아 넣은 선수는 장동신, 정승환, 이해만, 조영재 선수다.



3피리어드 후반 일본의 선수에게 실점을 허용하자, 한국 관중들은 아쉬움을 뒤로하고 “괜찮아” “괜찮아”를 큰 목소리로 외치며 선수들을 응원했다.



경기를 보기 위해 서울에서 온 장지혜씨는 “한국과 일본의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들이 붙는 한일전이기도 하고 다른 동계패럴림픽 종목보다 역동적이라는 말을 들었다.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동계패럴림픽대회인 만큼 일본을 꼭 이겼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들이 오늘 경기를 통해 많은 국민들에게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없애줬으면 좋겠다”면서 “선수들의 경기를 끝까지 지켜보고 응원할 것”이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한국 장애인아이스하키팀은 일본팀을 4대 1로 완파하면서 승점 3점을 확보, 준결승 진출에 성큼 다가섰다.



전세계 8개국이 출전하는 이번대회는 A·B 조에 속한 1, 2위 팀이 준결승에 진출한다. 한국팀은 11일 체코전, 13일 미국전을 남겨두고 있다.


한국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들을 응원하는 한국 관중들.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한국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들을 응원하는 한국 관중들. ⓒ에이블뉴스



일본을 완파한 한국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들이 관중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일본을 완파한 한국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들이 관중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Total : 4143 (1/208)
번호
제목
이름
등록일
4143
CU, 언어·청각 장애인 위한 SMS 상담 서비스 시행
박원식
2018-06-22
4142
제6회 인천광역시교육감배 장애학생종합체육대회 24일 개막
박원식
2018-06-22
4141
BF우수 남동구 다목적실내체육관 편의는?
박원식
2018-06-22
4140
장애인 새 일자리 ‘베리어프리 큐레이터’ 모집
박정연
2018-06-21
4139
현대시티아울렛동대문점 장애인화장실 분통
박정연
2018-06-21
4138
중증장애인 공공일자리 ‘동료지원가’ 창출
박정연
2018-06-21
4137
최중증장애인들 ‘활동지원 휴게시간’ 거부
김은진
2018-06-20
4136
청각장애인 참정권 보장, “국회가 해결하라”
김은진
2018-06-20
4135
하루가 목말랐던 독거장애인의 죽음
김은진
2018-06-20
4134
장애인인공단, ‘공공부문 고용의무 이행지원 설명회’ 개최
박원식
2018-06-20
4133
文대통령, “장애인 출판지원·독서기회 확장”
박원식
2018-06-20
4132
영국과 독일의 교통약자를 위한 접근성 사례
박원식
2018-06-20
4131
서울시의원 당선증 받은 척수장애인 김소영
이은영
2018-06-18
4130
김미연 대표, 유엔 장애인권리위원회 위원 당선
이은영
2018-06-18
4129
최중증장애인들 ‘활동지원 휴게시간’ 거부
이은영
2018-06-18
4128
‘제31회 전국장애인종합예술제’ 작품 공모
박원식
2018-06-18
4127
유관 보건의료전문가 단체와의 협력 방안 모색
박원식
2018-06-18
4126
‘2018 장애인문화예술아카데미’ 수강생 모집
박원식
2018-06-18
4125
성인지적장애인 ‘2019학년도 성모재활대학’ 신입생 모집
박원식
2018-06-15
4124
인천시 ‘장애인 복지.자활’ 사업 강화..올해 예산 20%↑
박원식
2018-06-14
작성자   제목   내용  
  • 센터소개
  • 센터약도
  • 이용약관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 FAMILY SITE

[21050] 인천광역시 계양구 주부토로 541 계양프라자 402호 | 대표 : 강현옥 | TEL : 032)511-8006 | FAX : 032)541-8005 | E-mail : gycil@hanmail.net
Copyrightⓒ2010 By 경인장애인자립생활센터 & All rightr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