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디
  • 비밀번호
  • 아이디 찾기
  • 비밀번호 찾기

경인장애인자립센터

HOME > 정보마당 > 복지뉴스

후원안내

이전글
다음글
‘열광의 도가니’ 장애인아이스하키 한일전 응원
2018-03-12 17:38:24 김은진
확대보기축소보기
각종 국제 대회에서 메달 획득 만큼이나 이목을 집중시키는 것은 한일 전이다. 한국과 일본이 펼치는 경기에는 언제나 많은 시민들이 경기장을 찾아 열띤 응원을 벌이곤 한다.



10일 오후 3시 강원도 강릉하키센터에서 진행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장애인아이스하키 한국과 일본의 예선전도 예외는 아니었다. 이미 장애인아이스하키 한일전은 평창조직위 홈페이지에서 매진이 돼 그 인기를 실감케 했다.



장애인아이스하키는 스케이트 대신 양날이 달린 썰매에 앉아 경기를 치르는 썰매아이스하키 경기다. 한 팀당 2명의 골키퍼와 13명의 플레이어로 이뤄진 두 팀이 서로의 골대에 퍽(공)을 넣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전국 각지에서 모인 한국 관중들은 태극기를 국기를 흔들며 열띤 응원전을 펼쳤다. 한국 관중들은 “대~한민국” 을 외치며 선수들을 응원했고, 일부 관중들은 ‘빙판 위의 메시’로 불리는 정승환을 응원하기 위해 손수 제작한 피켓을 들고 오기도 했다.




한국 관중들이 '빙판 위의 메시'로 불리는 정승환 선수를 응원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한국 관중들이 '빙판 위의 메시'로 불리는 정승환 선수를 응원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에이블뉴스

특히 2피리어드 21분, 장동신 선수의 퍽이 일본의 골문을 뒤흔들자 숨을 죽이고 경기를 지켜보던 한국 관중들은 일제히 일어나 선수들에게 힘찬 박수를 보냈다. 반면 한국 선수들 간 패스가 제대로 이어지지 않아 결정적인 순간에 골로 만들어 내지 못할 때는 아쉬움이 담긴 탄성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한국 선수들은 일본 선수들을 상대로 압도적인 플레이로 펼쳤다. 2피리어드 장동신 선수의 골에 이어 3피리어드에는 무려 3골을 몰아 넣었다. 이날 일본의 골망에 퍽을 꽂아 넣은 선수는 장동신, 정승환, 이해만, 조영재 선수다.



3피리어드 후반 일본의 선수에게 실점을 허용하자, 한국 관중들은 아쉬움을 뒤로하고 “괜찮아” “괜찮아”를 큰 목소리로 외치며 선수들을 응원했다.



경기를 보기 위해 서울에서 온 장지혜씨는 “한국과 일본의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들이 붙는 한일전이기도 하고 다른 동계패럴림픽 종목보다 역동적이라는 말을 들었다.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동계패럴림픽대회인 만큼 일본을 꼭 이겼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들이 오늘 경기를 통해 많은 국민들에게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없애줬으면 좋겠다”면서 “선수들의 경기를 끝까지 지켜보고 응원할 것”이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한국 장애인아이스하키팀은 일본팀을 4대 1로 완파하면서 승점 3점을 확보, 준결승 진출에 성큼 다가섰다.



전세계 8개국이 출전하는 이번대회는 A·B 조에 속한 1, 2위 팀이 준결승에 진출한다. 한국팀은 11일 체코전, 13일 미국전을 남겨두고 있다.


한국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들을 응원하는 한국 관중들.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한국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들을 응원하는 한국 관중들. ⓒ에이블뉴스



일본을 완파한 한국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들이 관중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일본을 완파한 한국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들이 관중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Total : 4410 (1/221)
번호
제목
이름
등록일
4410
인천 동암역에서 장애인 성폭력 예방 캠페인 전개
박원식
2018-12-10
4409
느림의 미학! ‘꿈꾸는 느림보’, 약진되다
박원식
2018-12-10
4408
내년 장애등급제 폐지 예산 확보 “쥐꼬리”
박원식
2018-12-10
4407
인천공항에 장애인 바리스타 운영 '스윗에어 카페' 오픈
박원식
2018-12-07
4406
장애예술인 실화 담은 창작뮤지컬 ‘비상2’ 재공연
박원식
2018-12-07
4405
장애인 배려 없는 지하철역 화장실 리모델링
박원식
2018-12-07
4404
시의회 "장애인콜택시 관리 부실" 인천시 질타
박원식
2018-12-05
4403
내년 장애인연금 수급가구 부양의무 적용 제외
박원식
2018-12-05
4402
올해 마지막 장애·비장애인 문화가 있는 날, 15일 열려
박원식
2018-12-05
4401
‘생활 불편’, 올해 개선된 장애인 관련 규제
박원식
2018-11-30
4400
9호선 연장구간 역사 장애인 편의 2% 부족
박원식
2018-11-30
4399
상업적 편법 장애인식개선교육기관 제재해야
박원식
2018-11-30
4398
장애인고용공단, 인천맞춤훈련센터 개소…장애인 인력양성 효율..
박원식
2018-11-28
4397
복지부·개발원, 장애인식개선 우수강의안 6편 선정·발표
박원식
2018-11-28
4396
전국에서 장애등급제 폐지 예산 확보 목소리
박원식
2018-11-28
4395
배우 김인권, 밀알복지재단 홍보대사 위촉
이은영
2018-11-27
4394
“이젠 집에서 IT교육 받아요” 위촉식 및 수료식
이은영
2018-11-27
4393
장애인 건강, 대사증후군 개선이 필요하다
이은영
2018-11-27
4392
인천시청 중앙홀에서 여성장애인 일상의 행복한 꿈! 만나다
박원식
2018-11-26
4391
세계 장애인의 날’ 기념, 영화도 보고 기부도 하고
박원식
2018-11-26
작성자   제목   내용  
  • 센터소개
  • 센터약도
  • 이용약관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 FAMILY SITE

[21050] 인천광역시 계양구 주부토로 541 계양프라자 402호 | 대표 : 강현옥 | TEL : 032)511-8006 | FAX : 032)541-8005 | E-mail : gycil@hanmail.net
Copyrightⓒ2010 By 경인장애인자립생활센터 & All rightr reserved.

Hosting by AD COMMUNIC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