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디
  • 비밀번호
  • 아이디 찾기
  • 비밀번호 찾기

경인장애인자립센터

HOME > 정보마당 > 복지뉴스

후원안내

이전글
다음글
‘열광의 도가니’ 장애인아이스하키 한일전 응원
2018-03-12 17:38:24 김은진
확대보기축소보기
각종 국제 대회에서 메달 획득 만큼이나 이목을 집중시키는 것은 한일 전이다. 한국과 일본이 펼치는 경기에는 언제나 많은 시민들이 경기장을 찾아 열띤 응원을 벌이곤 한다.



10일 오후 3시 강원도 강릉하키센터에서 진행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장애인아이스하키 한국과 일본의 예선전도 예외는 아니었다. 이미 장애인아이스하키 한일전은 평창조직위 홈페이지에서 매진이 돼 그 인기를 실감케 했다.



장애인아이스하키는 스케이트 대신 양날이 달린 썰매에 앉아 경기를 치르는 썰매아이스하키 경기다. 한 팀당 2명의 골키퍼와 13명의 플레이어로 이뤄진 두 팀이 서로의 골대에 퍽(공)을 넣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전국 각지에서 모인 한국 관중들은 태극기를 국기를 흔들며 열띤 응원전을 펼쳤다. 한국 관중들은 “대~한민국” 을 외치며 선수들을 응원했고, 일부 관중들은 ‘빙판 위의 메시’로 불리는 정승환을 응원하기 위해 손수 제작한 피켓을 들고 오기도 했다.




한국 관중들이 '빙판 위의 메시'로 불리는 정승환 선수를 응원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한국 관중들이 '빙판 위의 메시'로 불리는 정승환 선수를 응원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에이블뉴스

특히 2피리어드 21분, 장동신 선수의 퍽이 일본의 골문을 뒤흔들자 숨을 죽이고 경기를 지켜보던 한국 관중들은 일제히 일어나 선수들에게 힘찬 박수를 보냈다. 반면 한국 선수들 간 패스가 제대로 이어지지 않아 결정적인 순간에 골로 만들어 내지 못할 때는 아쉬움이 담긴 탄성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한국 선수들은 일본 선수들을 상대로 압도적인 플레이로 펼쳤다. 2피리어드 장동신 선수의 골에 이어 3피리어드에는 무려 3골을 몰아 넣었다. 이날 일본의 골망에 퍽을 꽂아 넣은 선수는 장동신, 정승환, 이해만, 조영재 선수다.



3피리어드 후반 일본의 선수에게 실점을 허용하자, 한국 관중들은 아쉬움을 뒤로하고 “괜찮아” “괜찮아”를 큰 목소리로 외치며 선수들을 응원했다.



경기를 보기 위해 서울에서 온 장지혜씨는 “한국과 일본의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들이 붙는 한일전이기도 하고 다른 동계패럴림픽 종목보다 역동적이라는 말을 들었다.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동계패럴림픽대회인 만큼 일본을 꼭 이겼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들이 오늘 경기를 통해 많은 국민들에게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없애줬으면 좋겠다”면서 “선수들의 경기를 끝까지 지켜보고 응원할 것”이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한국 장애인아이스하키팀은 일본팀을 4대 1로 완파하면서 승점 3점을 확보, 준결승 진출에 성큼 다가섰다.



전세계 8개국이 출전하는 이번대회는 A·B 조에 속한 1, 2위 팀이 준결승에 진출한다. 한국팀은 11일 체코전, 13일 미국전을 남겨두고 있다.


한국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들을 응원하는 한국 관중들.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한국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들을 응원하는 한국 관중들. ⓒ에이블뉴스



일본을 완파한 한국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들이 관중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일본을 완파한 한국 장애인아이스하키 선수들이 관중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Total : 4309 (1/216)
번호
제목
이름
등록일
4309
배우 송영재, 취약계층 문화여가 활성화 릴레이 동참
박정연
2018-09-20
4308
장애물 없는 대한민국 만들기에 우리 모두 동참을
박정연
2018-09-20
4307
장애여성만 양육 책임? 홈헬퍼지원 사업 뭇매
박정연
2018-09-20
4306
“소수 장애인 외면 장애인복지법, 전면 개정 필요”
박정연
2018-09-20
4305
휠체어 탑승 고속버스, 장애인 반응 ‘글쎄’
박정연
2018-09-20
4304
장애·비장애 대학생의 특별했던 ‘여행’
이은영
2018-09-19
4303
내년 장애등급제 폐지, 장애재심사 없다
이은영
2018-09-19
4302
장애인 작가 문승현 개인전 ‘서정’ 개최
박원식
2018-09-19
4301
장애인AG 한국선수단 종합 3위 달성 다짐
박원식
2018-09-19
4300
휠체어 탑승 고속버스, 장애인 반응 ‘글쎄’
박원식
2018-09-19
4299
활동지원 무작위 개인정보공유, 헌재 기각 “규탄”
임태호
2018-09-19
4298
인상된 장애인연금 기초급여 25만원, 20일 첫 지급
임태호
2018-09-19
4297
내년 장애인생존권 예산확보 노숙농성 돌입
임태호
2018-09-19
4296
‘2018 서울시 발달장애인 플라잉디스크대회’ 개최
박원식
2018-09-17
4295
국립중앙도서관 장애인정보누리터 야간 개방
박원식
2018-09-17
4294
드라마 ‘라이프’ 속 장애인의 라이프
박원식
2018-09-17
4293
신길역 장애인 리프트 추락사 '반쪽사과' 비판
임태호
2018-09-14
4292
건보공단, 올해 하반기 장애인 62명 채용…전체 12.4%
임태호
2018-09-14
4291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장애가정 외면
박원식
2018-09-10
4290
전국장애인기능대회 참가 선수 각양각색
박원식
2018-09-10
작성자   제목   내용  
  • 센터소개
  • 센터약도
  • 이용약관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 FAMILY SITE

[21050] 인천광역시 계양구 주부토로 541 계양프라자 402호 | 대표 : 강현옥 | TEL : 032)511-8006 | FAX : 032)541-8005 | E-mail : gycil@hanmail.net
Copyrightⓒ2010 By 경인장애인자립생활센터 & All rightr reserved.

Hosting by AD COMMUNICATION.